‘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 등극..”값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지난 2일 개봉된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가 개봉 19일째인 20일 오전 8시,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3주차에도 흔들림없이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택시운전사’는 누적 관객수 1006만 8708명을 동원했다.(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이로써 2017년 첫 ‘천만 영화’로 떠올랐다. 한국 영화로는 열다섯 번째, 통산 열아홉 번째로 1000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장훈 감독은 “‘택시운전사’를 사랑해주신 관객들에게 깊이 감사 드린다. 아직도 그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이 많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이야기라 혹시 그들에게 누가 될까, 영화를 만들며 큰 부담이 있었는데 많은 분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더 뜻깊고 기쁘다”고 밝혔다.

‘택시운전사’는 가슴 아픈 현대사를 비극보다는 웃음과 감동, 희망으로 그려내며 다양한 관객층에게 공감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