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이상아 “이혼 관련 루머..후폭풍 심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상아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아가 “이혼과 관련된 루머가 굉장히 많았다”고 말했다.

이상아는 20일 오전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혼 이후 후폭풍이 심했다”며 “사치가 심하다는 말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명품을 산 지도 오래됐다. 수준에 맞게 사는 사람”이라며 “사치가 심하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이상아는 지난날 겪은 이혼의 아픔을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