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선아 죽인 범인, 서정연 아들 이건우였다(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쳐

김선아를 죽인 범인은 다름 아닌 서정연의 아들 이건우였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는 박복자(김선아)를 죽인 범인이 밝혀졌다.

강남 바닥에서는 박복자를 죽인 범인이 누군지 모두가 궁금해 했다. 안태동(김용건) 일가에 관심이 집중된 것. 더구나 우아진(김희선)이 박복자 문제와 남편 안재석(정상훈)과의 이혼을 앞두고 있어 관심은 더욱 컸다.

우아진은 정신없는 상황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았다. 안재석과의 이혼 준비를 차분히 했고 다음 인생을 위해 자신의 커리어를 쌓았다.

이 사이 경찰은 박복자(김선아)를 죽인 범인 찾기에 나섰다. 경찰은 박복자와 절친한 사이였던 구봉철(조성윤)을 의심했고 구봉철은 박주미(서정연)가 자신을 사주했다고 말했다. 경찰 역시 박주미를 미심쩍게 생각했다.

박주미를 소환한 경찰은 제일 의심스러운 보안업체 계약 해지부터 캐물었다. 박주희는 “보안업체가 필요하지 않았어요. 간병인이 회장 꼬셔서 한 몫 챙겨 도망갔다는 소식에 그들이 우릴 쳐다보는 것도 싫었고 그들이 우릴 보는 것도 싫었어요”라며 “저 대학교수예요. 박복자,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어요. 그렇지만 그런 여자 하나 죽이겠다고 내 인생 저당 잡힐 수준의 사람 아니란 거예요”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경찰은 사건 당일 인근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남자 두 명이 들어간 것을 포착했다고 말했고 박주희는 급격히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안재구(한재영)는 제발로 경찰서를 찾아가 박복자를 죽였다고 자수했다. 경찰은 믿지 않았지만 안재구는 “사람을 죽이면 너무 힘들거든. 차라리 감방에서 편하게 사는 게 낫거든. 맘 편하려고”라며 결국 감방 신세를 지게 됐다.

한편 안재석은 우아진과 헤어지기 싫었지만 담담히 이별을 받아들였다. 우아진은 그런 안재석에게 오히려 사과했다. 그는 “내가 미안해. 그 사람을 그 집에 들이지 말았어야 했는데. 미안해. 당신한테 그 화가를 소개한 것도, 그 사람을 아버님한테 소개한 것도”라고 말했다.

우아진은 안재석과 이별 후 새 인생을 시작했다. 짝인 강기호(이기우)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고 사람들과의 원만한 관계도 유지했다.

하지만 운명이었을까. 우아진은 박복자를 죽인 진범을 딸 안지후(이채미)를 통해 알게 됐다. 우연히 안지후의 영어일기 속에 적힌 박주미의 아들 안운규(이건우)의 이야기 때문이었다.

일기 속에는 안운규가 전화를 걸어와 악마를 죽인다고 한 내용이 담겼다. 우아진은 안운규가 미국 어학연수를 가있다고 생각했기에 의심하지 않았지만 이튿날 안지후로부터 한국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범인이 안운규일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진범은 안운규였다. 박복자가 집으로 들어온 이후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던 탓에 그는 괴로워했다. 특히 박복자 때문에 힘들어하던 엄마와 아빠를 보고 견디지 못한 것. 그는 어학연수를 떠나기 전 마지막 날밤 아빠 안재구와 캠핑을 하며 시간을 보내다 집으로 돌아와 벽돌로 박복자의 머리를 내리쳐 죽였다.

감옥에 들어간 안재구는 아들 안운규를 위해 대신 죄를 뒤집어 쓴 것.

박복자 사망 5개월 후, 사람들은 일상을 되찾았다. 누군가는 행복을 누군가는 불행을 안았다.

안운규는 죄책감에 결국 정신병원에 입원했다. 안재석과 바람이 났던 윤성희(이태임)는 불륜녀로 낙인 찍혀 뉴욕 진출이 물거품으로 끝났다. 안재석은 새로운 사랑에 눈을 떴고 우아진은 대기업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지만 정중하게 거절하며 자신의 사업을 키워나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