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마이클 켈리, 정준하 연기에 감탄 “그냥 배우라고 해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 캡처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 캡처

방송인 정준하가 할리우드 스타 마이클 켈리로부터 “판타스틱한 배우”라는 칭찬을 받았다.

정준하는 1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에 출연하기 위해 오디션을 봤다. 정준하는 오디션 전날 늦게까지 연기 공부에 매진해 눈길을 끌었다.

정준하는 심사위원으로 나선 마이클 켈리 앞에서 연기를 하게 됐다. 정준하의 진심 어린 연기를 본 마이클 켈리는 감탄했다. 그는 “완벽했다. 특별했다. 내가 해달라는 그대로를 해냈다”고 말했다.

마이클 켈리는 계속해서 “재미 있게 표현하면서도 희극적으로 접근하지 않았다. 판타스틱한 배우다. 이건 진심이다”라고 칭찬했다. “어디 가서 그냥 배우라고 해라”라고 극찬해 정준하를 감격케 했다.

정준하가 오디션장을 나간 뒤 마이클 켈리는 “‘하우스 오브 카드’뿐 아니라 어떤 영화나 TV드라마에도 나올 수준이다”라고 칭찬을 이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