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헨리, 양현석에 “하이 미스터 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세모방' / 사진제공=MBC

‘세모방’ / 사진제공=MBC

MBC 예능 프로그램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에서 헨리가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에게 전화한다.

‘세모방’은 국내는 물론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참여해 방송을 완성하는 프로그램이다. 19일 방송되는 ‘세모방’에서 헨리는 모바일 예능 ‘이거레알 난생처음’과 협업한다. 헨리는 하고 싶은 말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대신맨’으로 변신한다.

첫 의뢰인인 산다라박은 평소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에게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에 헨리는 적극적으로 양현석에게 전화를 하더니 주상욱에게 통화를 떠넘기며 실랑이를 벌였다. 결국 헨리는 양현석과의 통화에서 “하이 미스터 양”이라고 첫인사를 건넸다는 전언이다.

‘세모방’ 제작진은 “헨리가 ‘대신맨’으로 활약한다. 현장에서 주상욱과 헨리의 아웅다웅 케미가 폭발했다”고 귀띔했다.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