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마스터’ 데뷔조 갈등 원인 드러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돌마스터' / 사진=방송 캡처

‘아이돌마스터’ / 사진=방송 캡처

18일 방송된 SBS funE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하 아이돌마스터)에서 데뷔조의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던 이유가 밝혀졌다.

영주 대신 멤버들을 다독일 줄 아는 소리가 새 리더가 된 이후에도 데뷔조에는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 그동안 영주의 일방적인 행동에 가려져 있던 다른 멤버들의 문제점까지 드러났다.

유키카는 자신의 파트를 바꿔달라고 떼를 썼고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을 하겠다며 투정을 부렸다. 막내 재인은 “리더가 모든 것을 다 알아서 하겠지”라며 방관자 태도로 일관했다. 영주는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해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지원이 여러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미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멤버들의 신경전이 계속돼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았다. 초조해진 소리는 “너희는 내가 우습지? 이렇게 제멋대로 굴 거면 날 왜 리더로 뽑았는데?”라며 폭발했다

데뷔조의 문제가 영주에 의한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소녀들이 자신들의 문제점을 깨닫고 행동의 변화를 가져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아이돌마스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SBS funE에서 방송되며 11시 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시 SBS MTV에서 순차적으로 전파를 탄다.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