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가고 이제훈 오고…’삼시세끼’,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삼시세끼' / 사진=방송 캡처

‘삼시세끼’ / 사진=방송 캡처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 첫 게스트 한지민이 떠나고 새로운 게스트 이제훈이 등장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3회는 유료 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9.8%, 순간 최고 시청률 12.6%를 기록했다. 3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다.

3회에서 이서진·에릭·윤균상 삼형제는 한지민과 득량도에서의 마지막 날을 보냈다. 삼형제와 한지민은 식사 후 후식으로 산양유 연유를 뿌린 팥빙수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삼형제는 한지민 없이 다시 득량도를 찾았고, 더위를 이겨내려고 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겼다. 이들은 두 번째 게스트를 예상하며 “남자 게스트가 올 것 같다”고 걱정했다. 방송 말미 이제훈이 등장했다. 한지민의 등장 때와는 다른 분위기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