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로꼬 “화사 만나고 싶어…목소리 필요하면 연락주세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제공=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 사진제공=KBS

힙합 뮤지션 로꼬가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며 “내 목소리가 필요하면 언제든 연락 달라”고 말했다.

로꼬는 19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로꼬는 “출연 목적이 연예인을 보기 위해서라는 소문이 있다”고 유희열이 놀리자 “연예인을 볼 수 있는 스케줄이 ‘유희열의 스케치북’뿐이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꼬는 가장 만나고 싶은 연예인으로 화사를 꼽았고 그에게 영상편지까지 남겼다.

로꼬는 신곡 ‘서머 고 로꼬(Summer Go Loco)’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피처링으로 참여한 그레이도 함께했다. 로꼬는 “여름을 겨냥한 노래인데 여름이 끝났다”며 아쉬워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토요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