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최시원, 베트남 필드트립 봉사로 전역후 첫 활동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시원 / 사진제공=SM

최시원 / 사진제공=SM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최시원이 전역 후 첫 공식일정으로 유니세프와 함께 베트남 필드트립 봉사활동을 떠난다.

최시원은 SM엔터테인먼트와 유니세프가 함께 진행하는 어린이 음악교육 지원 프로그램 ‘스마일 포 유(SMile for U)’ 캠페인의 일환으로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베트남 다낭, 투모롱, 콘레이 지역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한다.

최시원은 베트남 각 지역의 장애 어린이 통합교육센터·문화예술센터·유치원·중학교 등 교육 현장 및 보호 현장을 방문하고 유니세프의 교육 지원 프로그램인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 홍보 영상을 촬영한다. 다낭에 있는 장애 어린이 통합교육센터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음악활동도 할 예정이다.

최시원은 2010년부터 유니세프 캠페인을 통해 꾸준히 재능기부 활동을 이어왔다. 2015년 11월에는 유니세프 특별대표로도 위촉됐다. 최시원은 “좋은 일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 베트남 필드트립 봉사활동을 통해 어린이들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음악으로 행복한 꿈을 꾸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