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하, ‘서울 웹페스트’서 남우주연상 수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신재하 / 사진제공=인넥스트트렌드

배우 신재하 / 사진제공=인넥스트트렌드

배우 신재하가 지난 18일 서울 국민대학교 뮤직홀에서 열린 ‘서울 웹페스트(SEOUL WEBFEST) 2017’에서 웹드라마 ‘손의 흔적(Trace Of The Hand)’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신재하는 “이렇게 멋진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연기,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방송된 ‘손의 흔적’은 타인의 문자를 엿볼 수 있는 어플(T-scope)를 손에 넣은 한 복학생의 파란만장한 대학생활과 위험한 짝사랑을 그린 캠퍼스 로맨스릴러 작품이다. 신재하는 연애 경험이 전무한 복학생 김홍식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서울 웹페스트’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마로니에 공원과 대학로, 성북구 일대에서 열렸다. 30개국 124개 작품이 수상자 후보에 올랐으며, 해외 경쟁작 88편과 국내 경쟁작 36편이 출품돼 경쟁을 펼쳤다.

신재하는 사전제작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 출연한다. 지난달 촬영을 마치고 9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하반기 방송 예정인 신원호 PD의 신작 드라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도 캐스팅됐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