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산다라박 “투애니원 해체 후 방황 많이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 캡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발칙한 동거’ 산다라박이 피오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 피오는 산다라박과 둘 과의 시간을 가졌다.

피오는 산다라박에게 “누나는 고민 없어요?”라고 물었고 산다라박은 “고민은 항상 비슷한 것 같다. 사람들이 원하는 일을 해야할 지 나한테 어울리는 일을 해야할 지 그게 고민이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산다라박은 “그룹 해체하고 나서 방황을 많이 했던 것 같다. 내가 원하는 일보다는 사람들이 나한테 어울린다는 생각들을 했었는데. 예전에 비해서 너무 행복하지 않더라”며 “그냥 이제는 하고 싶은 일 하려고 더 늦기 전에”라고 속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피오는 “속 편하잖아. 하고 싶은 일 하는 게”라고 산다라박에 고민에 공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