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신스틸러…그들의 인기 비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도둑놈 도둑님 이정은(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한정수, 쇼리, 최수린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이정은(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한정수, 쇼리, 최수린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 등장하는 ‘신스틸러’ 배우들의 존재감이 연일 돋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매력을 살펴봤다.

◆ 권정희, 장돌목의 수호천사

독립운동가 후손 권정희 역으로 열연 중인 이정은은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로 극 중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장돌목(지현우)이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나타나 도와주는 사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 최태석, 악역의 끝판왕

안기부 출신으로 홍일권(장광) 회장의 악행을 돕던 그가 알고 보니 윤중태(최종환)과 한 패였다는 반전이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그는 폭행, 살인, 납치하는 모습을 보이며 드라마의 악의 축 역할을 소화했다.

특히 탄탄한 연기력으로 악역 연기를 보여주며 극의 몰입력을 높여주고 있는 그가 앞으로 어떤 악행을 저지를지 관심이 집중된다.

◆ 허종범, 돌목의 충실한 오른팔

고등학교 시절부터 돌목의 오른팔로 살아온 허종범 역할의 쇼리도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쇼리의 능청 연기는 캐릭터에 감칠맛을 더하며 극 중 다양한 인물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다.

◆ 홍신애, 제대로 보여주는 재벌가 스타일

욕망으로 가득 찬 인물인 홍신애를 연기하는 최수린은 재벌가 럭셔리 스타일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천문그룹 홍일권 회장의 둘째 딸인 홍신애는 아버지의 사고에 관련된 진실을 가장 먼저 알게 되는 인물이다.

‘도둑놈 도둑님’ 제작진은 “배우들이 만들어 내는 시너지와 에너지가 굉장히 좋은 작품”이라며 “앞으로 캐릭터들이 어떤 매력을 보여 드릴지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