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이블’ 정준원 “정유미와 연기? 본능에 충실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준원,더테이블,언론시사회

배우 정준원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더 테이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준원이 “정유미와 연기할 때 본능에 충실했다”라고 말했다. 1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더 테이블’ 언론시사회에서다.

극 중 정준원은 스타가 된 전 여자친구 유진(정유미)과 오랜만에 만나는 창석 역을 맡았다. 정준원은 “스타가 된 여자친구를 마주하는 인물을 연기했는데, 실제로 내가 좋아하는 배우가 앞에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대본을 숙지한 후 현장에서는 본능에 충실했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또 정준원은 ‘구남친’의 찌질함을 능청스럽게 연기했는데, 이에 대해 “어릴 때부터 친하게 지내던 동네 친구들이 나에게 여자 연예인들의 외모를 물어보며 신기해한다. 그들의 표정이나 행동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더 테이블’은 하나의 카페, 하나의 테이블에 하루 동안 머물다 간 네 개의 인연을 통해 동시간의 사랑과 관계의 다양한 모습을 비추는 작품이다. 오는 2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