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궁이’ 김승현, 순대국밥집에서 사인회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배우 김승현이 순대국밥 전문점에서 사인회를 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되는 MBN ‘아궁이’ ‘슈퍼맨이 된 아빠들’ 편에서는 ‘부활’의 김태원과 ‘쿨’의 김성수 그리고 배우 오달수의 사연을 전한다. 연예인이기 이전에 아빠로서 감내해야 했던 그들의 어려움이 공개돼 묵직한 감동을 자아낼 예정. 특히 김성수와의 인연으로 ‘아궁이’에 출연하게 된 배우 김승현은 편부로서 가진 고충을 이야기한다.

김승현은 “딸을 생각해 ‘순대국밥’ 식당 사인회를 수락한 적이 있다”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그는 “어느 날 순대국밥 식당에서 제 사인회를 했으면 한다고 연락을 받았다. 순간 ‘내 이미지와 안 맞는 것 아닌가’ 하는 고민을 했지만, 그와 동시에 딸의 얼굴이 떠올랐다. ‘이거 하나 하면 우리 딸 컴퓨터도 사줄 수 있고, 학원도 보내줄 수 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렇게 김승현은 사인회를 수락했고 “하루 종일 순대국밥을 먹으며 팬 사인회를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였다.

김승현이 엄마의 빈자리를 아빠가 대신 채워줄 수 없었다는 점이 편부로서 가장 큰 고충을 느끼는 부분이라 밝혔다. 그는 “엄마의 빈자리를 평생 느끼고 자라는 딸에게 엄마처럼 살갑게 대해주지 못해 미안했다”면서 “대신 경제적인 도움을 확실하게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들어오는 일들을 가리지 않고, 딸을 생각하며 임했다”고 고백했다.

김승현이 출연하는 ‘아궁이’는 18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