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이상순-아이유, 뮤지션 공감대로 어색함 타파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효리네 민박' 이지은, 이상순 /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아이유, 이상순 / 사진제공=JTBC

이상순과 아이유가 음악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20일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처음으로 휴가를 보낸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아이유 세 사람이 새로운 손님맞이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효리가 장을 보러 간 사이 민박집에 남게 된 이상순과 아이유는 휴식을 취하며 자연스럽게 음악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이상순은 헤비메탈을 좋아했다고 이야기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헤비메탈 음악을 들려주었다. 아이유는 비가 내리는 민박집과 어울리는 노래를 선곡해 이상순에게 소개했다.
이렇게 아이유와 이상순은 뮤지션으로서의 교감을 나누며 처음과 달리 부쩍 친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상순과 아이유가 선곡한 음악은 오는 20일 저녁 8시 50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