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 신작 ‘버닝’, 여주인공 공개 오디션 개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창동 감독

이창동 감독이 신작 ‘버닝’의 여주인공 공개 오디션을 개최한다.

제작사 유한회사 버닝 프로젝트(공동제작 파인하우스 필름, 나우필름, 영화사 봄)는 18일 “여주인공을 맡을 새로운 매력과 감성을 갖춘 여자 연기자를 공개 오디션으로 뽑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주인공은 혜미 역은 우리 시대 젊은이다운 평범함과 자신만의 특별함을 갖춘 스물일곱 살로 수준 높은 노출이 요구된다”는 조건을 내세웠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신작으로 9월 중순에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개봉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