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최민용, 산림청이 인증한 야생 전문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캠핑을 즐기고 있는 MBC '오지의 마법사' 김태원-윤정수-최민용

캠핑을 즐기고 있는 MBC ‘오지의 마법사’ 김태원-윤정수-최민용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활약 중인 최민용이 산림청도 인정한 ‘숲 전문가’로 변신한다.

20일 방송되는 ‘오지의 마법사’에서 최민용은  김태원 윤정수와 함께 산 정상의 캠핑장으로 향한다. 걱정과 설렘이 뒤섞인 멤버들과 달리 민용은 목적지가 가까워질수록 흥분된 모습을 보였다. 사실 그는 산림청이 인정한 ‘숲사랑 지도 위원’으로 활동 중이었던 것. 지도 위원에 대해 소개하던 최민용은 “산림청에서 발급한 위촉패도 있다”고 덧붙여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최민용은 능숙하게 텐트를 조립하고 바비큐를 준비하는 등 그간의 캠핑 경험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