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빛나는 밤에’ 위너, 승훈 “H.O.T 덕분에 처음 춤췄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한 그룹 위너의 사진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한 그룹 위너의 사진

그룹 위너가 17일 방송된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 초대석’ 코너에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날 승윤은 ‘승윤이 에이치오티(H.O.T)의 팬이라는 인터뷰를 봤다’는 사연에 ‘죄송하지만 잘못 보신 것 같다’며 ‘저는 동방신기의 팬이었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승훈은 ‘YG의 이차장’이라는 별명답게 에이치오티 때문에 처음 춤을 췄다 고백하며 강타의 사인까지 받았다.

tvN ‘신서유기’에 출연해 ‘송모지리’란 별명을 얻은 민호는 ‘모지리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상식 공부를 따로 한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기본적인 상식도 까먹은 게 많다.’며 ‘다시 한 번 되새기고 팬분들이 모아주신 사자성어 같은 걸 공부중이다’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