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유선, 위기 상황으로 긴장감 높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선 /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화면 캡처

유선 /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유선이 위험에 처하게 되는 장면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희대의 연쇄 살인마 ‘리퍼’의 귀환으로 유선이 맡은 나나황과 다른 NCI 요원들이 위험에 노출됐다.

 

나나황은 캡틴 강기형의 요청으로 서류를 전달하러 가던 중 괴한이 운전석 유리창을 깨는 등 습격을 당하게 됐다.  NCI 요원들은 위험에 처한 나나황을 구하기 위해 온 힘을 쏟았다.

나나황은 위험한 상황을 겪었음에도 미안해하는 강기형을 위해 애써 의연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 시청자는 “나나황이 장기태의 희생양이 될까봐 가슴 졸이며 봤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선이 맡은 나나황은 평소에는 애교가 많지만 사건을 해결할 때는 똑부러지게 해결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 5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