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정다은, ‘싱글와이프’ 출연.. 엄현경과 호흡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다은 / 사진제공=sidusHQ

정다은 / 사진제공=sidusHQ

신인배우 정다은이 오는 23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드라맥스, UMAX 드라마 ‘싱글와이프’에 출연한다. 극중 ‘센스만점’ 막내 사원 다은 역을 맡아 엄현경과 호흡을 맞춘다.

‘싱글 와이프’는 재벌 2세와 완벽한 재혼을 준비하던 주인공이 전 남편과의 이혼이 법적으로 성립되지 않았음을 알게 되고, 다시 이혼하기 위해 이중생활을 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렸다. 앞서 엄현경과 성혁, 곽희성, AOA 유나 등이 출연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정다은은 주인공 라희(엄현경)와 함께 일하는 막내 사원 다은을 연기한다. 팀의 분위기 메이커이자 쾌활한 막내로 감초 연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정다은은 “’싱글와이프’를 촬영하면서 오랜만에 즐거움을 느꼈습다”며 “다들 힘들텐데도 밝은 촬영장 분위기를 만들어준 PD님과 스태프들, 또 우리 팀원들에 감사하다. 항상 현장에서 많은 에너지를 받으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연기를 할 수 있는 것에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게 해준 ‘싱글와이프’ 파이팅!”이라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다은은 지난해 영화 ‘두 남자’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등을 통해 스크린과 무대를 종횡무진 활약한 신예다. ‘싱글와이프’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가 높아진다. ‘싱글와이프’는 23일 오후 9시 1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