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의 팬 기억법.. 700여 명의 팬들과 특별 상영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지난 17일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출연작 상영회에 함께한 배우 설경구의 모습

지난 17일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출연작 상영회에 함께한 배우 설경구의 모습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 개봉을 앞둔 배우 설경구가 700여 명의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지난 17일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 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설경구의 출연작 상영회가 열렸다. 설경구의 팬클럽 ‘설경구의 또 다른 이름들’이 직접 주최한 행사로 이들을 위해 설경구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모인 팬들은 영화 ‘박하사탕'(감독 이창동)과 ‘감시자들'(감독 조의석, 김병서)을 감상했다. 이어 설경구의 등장에 큰 환호성을 쏟아냈고 감사를 전한 설경구는 팬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많은 질문이 나온 가운데 설경구는 지금까지 연기한 캐릭터 중 자신과 가장 비슷한 인물로 영화 ‘감시자들’의 ‘황 반장’을 꼽았다. 가장 탐나는 캐릭터로는 알 파치노가 연기한 영화 ‘여인의 향기’의 퇴역 군인 역을 답했다.

이날 팬들이 선물한 옷을 입고 온 설경구의 팬 사랑은 남달랐다. 배우로서 행복한 순간을 묻자 ‘바로 지금’이라 답하며 팬들을 감동시켰다. 팬들을 ‘늘 곁에 있어서 고마운 존재들’이라며 ‘늘 곁에 있어줬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 악수와 포옹 이벤트는 물론 친필 문구와 사인이 담긴 선물을 준비해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행사를 주최한 스텝들에 감사를 전하는 것으로 이날 상영회는 끝이 났다.

한편 설경구 주연의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9월 7일 개봉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