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다솜 정체 알게된 조윤우, 손 잡을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김다솜이 사면초가에 빠졌다.

‘언니는 살아있다’ 측은 18일 양달희(김다솜)가 구세준(조윤우)과 세라박의 친모 비키(전수경)를 상대로 마지막 카드를 내미는 장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양달희는 고층 호텔로 보이는 베란다에서 아래를 쳐다 보면서 깊은 갈등을 하고 있다, 뒤를 쫓아온 비키와 남자들은 그의 행동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호텔 아래 쪽에는 구세준이 높은 층의 양달희를 바라보고 있어 이들 세 명이 어떤 상황에 놓이게 될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구세준의 경우, 양달희에 대한 배신감으로 분노하면서도 어머니인 이계화(양정아)의 비밀을 함께 가지고 가야 할 운명이어서 그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기회에 양달희의 가짜 신분을 가족에게 알려서 철저하게 등을 돌릴지 아니면 또 한 번 침묵함으로써 그의 손을 잡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결혼식은 올렸지만 양달희가 넘어야 할 장애물은 계속 나타난다. 그동안 악행을 저질러온 양달희가 비키는 물론 여러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복합 위기 상황을 맞게 된다. 양달희가 사면초가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그 과정이 흥미롭게 전개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