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벨 에포크 5인방, 공항에 모이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청춘시대2’가 ‘청춘시대’ 3개월 후 이야기로 1회를 시작한다.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1회에서는 3개월간의 중국 여행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윤진명(한예리)과 이를 환영하기 위해 공항까지 마중 나간 정예은(한승연), 송지원(박은빈), 강이나(류화영), 유은재(지우)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1년 전, 식물인간 상태였던 동생이 죽고 엄마가 수감된 상황에서 “길을 잃은 것 같다”던 진명. 전 재산을 털어 난생처음 중국으로 해외여행을 떠났고 한국에 들어와 핸드폰을 켠 순간 데리러 가겠다는 하메(하우스메이트)들의 메시지를 받게 된다. 누군가의 즉흥적인 제안으로 예은, 지원, 이나, 은재가 진명을 맞으러 가게 된 것. 과연 모였다 하면 예측할 수 없는 사건과 웃음이 터지는 하메들은 상봉 현장은 어떤 모습일까.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3개월간의 중국 여행을 마친 후 한국에 돌아온 진명과 새 삶을 위해 셰어 하우스 벨에포크를 떠나는 이나의 이야기도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며 “류화영이 1회에서 특별 출연했다”고 전했다.

이어 “‘청춘시대2’에서는 지난 여름 진명에게 쉼터가 돼주었던 연인 박재완 역의 윤박과 극단적인 자격지심으로 예은을 납치, 데이트폭력이라는 아픔을 남긴 고두영 역의 지일주도 깜짝 등장할 예정이다”며 “류화영, 윤박, 지일주가 언제 어떻게 등장할지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청춘시대2’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