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최민수, 재산 몰수 당하며 ‘충격 엔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 캡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 캡쳐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최정규)의 최민수가 모든 재산을 몰수 당하게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은 ‘지영 A’(강예원)가 자신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공표하려고 했지만 ‘양양’(황승언)의 방해로 이마저도 실패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영 A’의 안전까지 위협 당하게 됐다.

딸에 대한 부성애보다는 재산을 지키기에 급급한 아버지인 듯 보였던 백작이었지만 막상 ‘지영 A’에게 위험이 닥치자 초조해하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구두 굽이 부러져 걷기 힘들어 하던 딸에게 자신의 신발을 내어주고 맨발로 걸어 가 따뜻한 부성애를 보여줬다.

항상 걱정만 끼치는 철 없는 연하남편에서 가족을 최우선으로 걱정하고 생각하는 듬직한 가장으로 성장한 호림(신성록)의 변화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백작의 건강에 이상 신호가 감지 되는 동시에 압달라(조태관)의 “백작의 재산이 전부 국고로 환수된답니다”라는 엔딩 장면에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