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예정된 불 막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맨홀' / 사진=방송 캡처

KBS2 ‘맨홀’ / 사진=방송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 김재중이 스물두 살로 돌아갔다. 유이와 과거에 놀러 갔던 해변가에서 눈을 떴다.

17일 방송된 ‘맨홀’에서 봉필(김재중)은 자신이 스물두 살 과거로 돌아온 이유를 알았다. 그는 과거에 친구들과 바다에서 놀던 중 불이 났던 것을 기억했고 “큰일났다”고 말했다.

봉필은 자신이 있는 바다로 오는 친구들을 막기 위해 분투했지만 수진(유이)과 친구들은 이미 바다에 도착했다. 봉필은 “여기 위험하다. 서울로 돌아가라”고 조언했지만 친구들은 이미 휴가에 신이 난 상태였다.

봉필은 진숙(정혜성)에게 “여기에서 불이 날 거다. 다치진 않는다. 누가 수진이를 구해준다. 그래서 둘이 사귄다. 둘이 불이 붙는다”며 다급해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