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서 살아보기’, 추블리네가 떴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새 예능 '추블리네가 떴다' /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 ‘추블리네가 떴다’ 현장컷 / 사진제공=SBS

격투기 선수 겸 방송인 추성훈 가족이 출연하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이 베일을 벗었다.

오는 26일 처음으로 방송되는 ‘추블리네가 떴다’는 추성훈과 아내이자 일본 모델 야노 시호, 딸 추사랑과 듀오 악동뮤지션, 배우 김민준이 몽골에서 14일 동안 생활하는 모습을 그린다.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후 오랜만에 모습을 공개한 추성훈 가족 외에도 어린 시절 5년 간 몽골에서 산 악동뮤지션이 여행의 가이드로 나선다.

또 종합 격투기 선수 김동현·강경호·배명호와 야노 시호를 중심으로 한 모델 아이린·엄휘연, 유도선수 출신으로 모델을 거쳐 연기자로 전향한 김민준까지 출연할 예정이다.

‘추블리네가 떴다’의 제작진은 “콘셉트는 낯선 곳에서 현지인처럼 살아보기”라고 밝혔다. 정순영 PD는 “무엇을 해야 한다는 목적 없이 현지인처럼 사는 여행을 시도했다. 호텔 대신 집을 빌리고 슈퍼와 재래 시장에서 산 재료도 요리를 직접 만들어 먹는 등 그 나라 사람처럼 살아보는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