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종국, 김정남에 “트러블 메이커…뭐든 하도록 내버려 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컬투쇼' / 사진=방송 캡처

‘컬투쇼’ / 사진=방송 캡처

그룹 터보 김종국이 김정남에게 “트러블 메이커다”라고 말했다.

터포 김종국, 마이키, 김정남이 1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김정남의 독특한 헤어스타일에 이목이 집중됐다. 청취자들은 “머리 빗어주고 싶다” “김부선 씨 나온 줄 알았다”라며 놀랐다. 김정남은 “남들이 안 하는 게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그룹마다 트러블 메이커가 있다. 우리 팀엔 김정남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남은 “이렇게라도 해야 사람들이 기억을 해준다”라고 해명했다.

김종국은 “(김정남이) 뭐든 하도록 내버려 둔다. 언제 또 나갈지 모른다. 이젠 나도 받아주기 힘들다. 명분이 없다”라며 웃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