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다솜·조윤우, 아찔했던 결혼식 현장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김다솜과 조윤우의 결혼식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17일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여느 결혼식장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아니라 신랑과 신부, 가족들까지 모두 충격과 당황의 순간이 담겼다. 원하지 않았던 결혼을 하게 된 신랑 구세준(조윤우)이 갑작스런 복통으로 쓰러지면서 119 응급차를 부르는 비상사태가 벌어졌다.

이 모든 사태는 결혼식이 절실했던 양달희(다솜)의 영악한 머리에서 비롯됐다. 양달희는 결혼식 당일 세라박의 친모 비키(전수경)가 자신을 납치하려던 계획을 사전에 파악하고 다른 신부를 위장시켜 간신히 위기를 모면했다.

뒤늦게 식장에 도착한 양달희는 비키가 들이닥치기 전에 신속하게 결혼식을 치르고자 신랑에게 미리 약을 먹인 상황.

신랑신부 입장을 했던 구세준은 복통을 참지 못하고 양달희와 반지 교환 후 그대로 쓰러져 충격을 안겼다.

결국 구세준은 들것에 실려 퇴장을 하게 되고 비키는 결혼식이 정신없이 종료된 후 웨딩홀에 도착, 양달희에게 당한 사실에 분노했다.

그 사이 발 빠르게 구청에 가서 혼인신고를 마친 양달희는 이 엄청난 해프닝 끝에 드디어 공룡그룹의 며느리로 입성하게 됐다.

신분 상승을 위해서라면 어떤 위기도 극복해내는 양달희가 재벌가에서 신데렐라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