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박혁권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는 작품”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평소에 시사회에 잘 안 가요. 영화가 엉성하면 관객을 무시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중간에 그냥 나와버리거든요. 하지만 다행히도 ‘장산범’은 공포와 드라마를 과하지 않게 풀어냈어요. 많이 모자라지도 않고 넘치지도 않는 작품이죠. 적절한 지점을 잘 찾았다고 생각합니다.”

배우 박혁권은 영화 ‘장산범'(감독 허정)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스릴러 장르에 도전했다. 극 중 희연(염정아)의 평범한 남편 민호 역을 맡은 그는 앞에 나서서 극을 이끌어가지는 않지만 묵묵히 영화의 중심을 유지하는 역할을 해냈다.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가장 이야기를 많이 나눴던 부분이 민호가 어느 부분에 자리를 잡고 있어야 하는지였어요. 감정 표현이나 연기할 때 들쭉날쭉하지 않게 수위조절을 잘하는 게 목표였죠. 당시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와 촬영 기간이 겹쳤었는데 거기서는 앞에 나서서 바람을 잡는 역할이었어요. 반대로 ‘장산범’에서는 다른 인물들을 받쳐주고 중심을 잡아주는 인물이었는데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굉장히 재밌었죠.”

‘장산범’에서 염정아, 신린아와 호흡을 맞췄던 박혁권은 두 사람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먼저 신린아에 대해서는 “아역이 아니라 그냥 동료 배우예요. 기본적인 센스가 있고 과묵한 친구죠. 앞으로 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염정아 씨는 겉으로 봤을 때는 세련되고 도시적인 느낌이 있어요. 하지만 실제로 겪어본 바로는 가지고 있는 이미지보다 훨씬 따뜻한 사람입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안했고 쓸데없는 기 싸움 없이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지금까지 출연했던 많은 작품에서 박혁권은 엘리트 혹은 선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그에 대한 이미지도 비슷한 쪽으로 형성됐다. 하지만 박혁권은 자신을 선하게 보는 시선이 신기하다고 말했다.

“착해 보인다는 얘기를 들을 때마다 신기해요. ‘아직 나를 잘 모르는구나’ 싶죠. (웃음) 실제 저는 그렇게 못되지도 않지만 마냥 착하지도 않아요. 외모나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원래 저는 조금 까칠한 편이에요. 하지만 제가 나서서 ‘저 착한 사람 아닙니다’라고 해명할 필요는 없으니까 가만히 있는 거죠. (웃음)”

마지막으로 그는 앞서 개봉한 해외 공포 영화 ‘애나벨’과의 맞대결에서 ‘장산범’이 더 나은 이유에 대해 유쾌한 답변을 내놨다.

“일단 자막을 안 봐도 되니까 좋아요. (웃음) 보통 공포영화 하면 맥락 없이 놀라게 하거나 피칠갑 된 흉한 분장으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게 많은데 ‘장산범’은 달라요. 서서히 긴장감을 조여오고 소리에 영상이 더해진 새로운 공포를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