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백서’ 조정치, 레이디 제인의 집 깜짝 방문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현대미디어

사진제공=현대미디어

 

‘트렌디(TRENDY)’와 ‘헬스메디tv’채널의 공동 제작 프로그램 ‘싱글백서’에서 방송인 레이디 제인의 집이 공개된다.

18일 방송되는  ‘싱글백서’에서 레이디 제인은 가수 조정치, 개그우먼 김영희와 함께 방송인으로서 각자의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갖는다. 레이디 제인은 “결국 내가 하고 싶은 건 MC다”고 고백하며 “요즘 방송 트렌드가 어떤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조정치는 “요즘은 관찰하는 프로그램이 대세”라며 “MC가 필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김영희도 이에 동의하며 “통통 튀는 MC보다는 있는 듯 마는 듯 하는 MC가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레이디 제인은 즉석에서 MC 역할에 도전해 진행에 대한 욕망을 드러냈지만 김영희와 조정치는 “그냥 가수를 해라. 쇼미더머니에 나가는 게 어떠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싱글백서’에서는 이외에도 러시아 출신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와 레이싱 모델 차정아의 일상을 함께 공개한다.

홀로 생활하는 여성들의 삶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싱글백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트렌디(TRENDY)와 헬스메디tv채널에서 동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