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멕시코 3인방, 크리스티안 위한 깜짝 선물 ‘감동 백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멕시코 3인방이 한국여행 일정의 마무리로 크리스티안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17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멕시코 3인방은 크리스티안을 위해 멕시코에서부터 직접 요리 재료를 가져와 현지 멕시코 요리를 선보인다.

이날 멕시코 3인방은 한국 여행 일정의 마무리로 친구 크리스티안과 함께 한국여행에 대한 소감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특히 멕시코 친구들은 현지에서 공수해온 재료로 크리스티안을 위한 요리를 만들었다. 이를 맛본 크리스티안은 “한국에도 멕시코 음식점이 많지만 현지 식재료가 아니라서 그 맛이 나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직접 요리를 만들어준 친구들에게 감동을 받았다.

이를 본 MC들은 “친구들의 정성이 가득하다”, “타지에서 저렇게 먹으면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말하는 등 고향의 맛을 그리워하는 크리스티안을 위로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