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모범 답안”…베테랑 뮤지컬 배우, ‘팬텀싱어2’ 습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팬텀싱어2' / 사진제공=JTBC

‘팬텀싱어2’ / 사진제공=JTBC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이 JTBC ‘팬텀싱어2’에 도전한다.

JTBC ‘팬텀싱어2’ 2회에서는 간판급 뮤지컬 배우들이 대거 등장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첫 방송에서는 뮤지컬계 신인 배우들이 두각을 나타낸 것에 이어 2회에서는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주연급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이 관록이 느껴지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장에서만 만날 수 있던 뮤지컬 배우들을 안방극장에서 만날 수 있게 된 것.

방송 전부터 김문정 프로듀서는 “뮤지컬계에 실력 있는 배우들이 줄줄이 제작진 예심에서 고배를 마셨다고 하더라. 얼마나 더 대단한 실력자들이 예심을 통과한 것인가”라고 말해 관심이 집중됐다.

‘팬텀싱어2’ 제작진은 “프로듀서 오디션에서 두각을 나타낸 주연급 뮤지컬 배우 중에는 ‘팬텀싱어2’의 프로듀서인 마이클 리와 더블 캐스팅된 실력자부터 대극장 뮤지컬에서 주연을 도맡아하고 있는 배우, 대학로에서 가장 핫한 배우까지 이름만 대면 알만한 배우들이 있다”고 귀띔했다.

특히 대학로에서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주연으로서 활약 중인 한 배우는 이날 서편제의 ‘살다보면’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면 프로듀서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깐깐한 심사평으로 유명한 프로듀서 윤상은 “마치 노래의 모범 답안을 보는 기분이다. 너무 잘 불러서 인간미가 없는 완성된 사람을 본 것 같은 기분”이라고 평했다.

또 제작진은 “이밖에 수많은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이 가창력과 연기력,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으며 프로듀서 6인은 물론, 현장에 있던 다른 참가자까지 매료시켰다”고 덧붙였다.

뮤지컬 배우들의 불꽃 튀는 프로듀서 오디션 현장은 오는 18일 오후 9시에 방송될 JTBC ‘팬텀싱어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