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새 싱글 ‘돈의 신’ 발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이승환 세 번째 싱글 '돈의 신'커버/제공=드림팩토리

이승환 세 번째 싱글 ‘돈의 신’커버/제공=드림팩토리

가수 이승환이 새 싱글 ‘돈의 신’을 발표했다.

소속사 드림팩토리 측은 17일 “이승환이 24일 새 싱글 ‘돈의 신’을 선보인다. ‘fall to fly 後’ 앨범에 수록될 3째 싱글인 ‘돈의 신’은 이승환이 3개월을 꼬박 매달려 완성도 높은 오페라 사운드를 구현해 냈다”고 밝혔다.

이번 곡에는 40여명의 뮤지션들이 참여했으며 이명박 성대모사로 유명한 배칠수도 함께 했다.

주진우의 신간 ‘주진우의 이명박 추적기’를 위한 북ost이기도 한 ‘돈의 신’에서 이승환은 100 트랙의 코러스 트랙을 혼자서 모두 부를 만큼 곡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주진우 기자와 mc메타와 함께 작업한 1인칭 화자 시점의 노랫말은 후련한 청량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측은 “이승환이 SNS를 통해 ‘이 노래를 각하께 봉헌합니다’고 남겼다”며 “이 곡은 MB를 위한 노래다”고 전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