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오는 9월7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이 오는 9월7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화한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이 가운데 원신연 감독이 ‘살인자의 기억법’ 주인공인 병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이라는 설정이 표현하기 어려운 캐릭터인 만큼 걱정이 많았던 것.

설경구는 “연기가 어려울 것 같아서” 병수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설경구는 60대의 연쇄살인범을 표현하기 위해 스스로 외모의 변화를 고심했다. 그는 촬영하는 6개월 내내 남들보다 2시간 일찍 일어나 줄넘기를 하고 탄수화물은 일체 입에 대지 않았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극한의 체중감량을 통한 완벽한 변신을 했던 설경구에게도 ‘살인자의 기억법’은 유난히 혹독한 작품이었다.

원신연 감독은 설경구에게 “나에게는 신”이라고 칭찬했다. 원작 소설을 쓴 김영하 작가 역시 “내가 생각했던 ‘기억을 잃어가는 살인자’의 모습을 설경구 배우가 잘 잡아냈다”며 소설 속 이미지를 강렬한 캐릭터로 그려낸 설경구에게 찬사를 보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7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