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차지연 “무대에서 한(恨)을 풀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차지연이 “한(恨)을 무대에서 다 풀고 있다”고 말했다.

차지연은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7년 연속 뮤지컬 ‘서편제’에 출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판소리를 할 수 있는 여성 배우가 드물다”며 “어렸을 때부터 판소리 고법을 배웠다. 외할아버지가 판소리 고법을 전승한 인간문화재 박오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살면서 한이 참 많았다. 무대에서 마음껏 풀고 있다”며 “어떤 노래를 불러도 슬프게 들린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