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박영규, 여진구 보고 화들짝..진실 밝혀지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다급한 박영규의 모습이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차권표(박영규)는 정해성(여진구)을 목격했다.

권표는 백화점에서 해성을 보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CCTV를 통해 다시 한번 해성을 확인하고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고 충격에 휩싸였다.

과거 해성은 한 차량과 부딪쳐 사망했다. 당시 해성을 친 차량은 태훈(김진우)의 아버지인 권표의 차였지만, 운전은 기사가 한 것으로 드러나 사건은 일단락됐다.

12년이 흐른 뒤 다시 돌아온 해성. 그는 당시 살인범으로 누명을 쓴 사건과 교통사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썼다. 이 과정에서 놀란 권표의 모습이 담겨 향후 극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