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4’ 강호동·이수근, OB의 역습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신서유기4’ 방송화면 캡쳐

사진=tvN ‘신서유기4’ 방송화면 캡쳐

 

강호동과 이수근이 ‘신서유기4’의 마지막 여정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4’에서는 베트남에서의 마지막 날이 담겼다. 특히 강호동과 이수근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마지막 게임은 영화 퀴즈였다. 강호동은 영화에 대해 잘 알지 못하지만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아무도 감을 잡지 못한 영화 ‘유콜잇러브’의 OST를 듣고 이내 소피 마르소가 나온다고 말한 뒤 바로 제목까지 맞힌 강호동은 소녀 감성의 소유자 ‘소녀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수근은 게임 중 재연을 통해 유쾌함을 전했다. 영화 ‘약속’의 박신양을 성대모사하고, 영화 ‘살인의 추억’ 속 송강호의 명대사를 능청스럽게 따라하는 등 활약을 펼친 것.

‘암전좀비게임’에서 강호동은 인간팀이 된 뒤 제작진 사이에 숨는 등 돌발행동을 하기도 했다. 강호동은 좀비들에 의해 궁지에 몰리자 ‘스태프입니다’라는 어설프게 변조한 목소리로 웃음을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펼쳐진 드래곤볼 대 방출은 개인전으로 진행됐다. 몇 차례의 관문을 통과한 끝에 강호동과 이수근이 나란히 결승에 올랐다. 두 사람은 손을 맞잡고 판시판 정상에 발을 디뎠으며 최종 관문에서는 초성게임을 통해 이수근이 우승을 차지해 용신에게 소박한 소원을 빌며 마무리지었다.

‘신서유기4’는 감독판 한 편 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는 22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