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주영훈, 이윤미에 “셋째 대학입학까지 내가 살아 있을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주영훈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주영훈

‘백년손님’에 출연한 주영훈이 셋째를 원하는 열두 살 연하 아내 이윤미에게 재치 있는 반응을 보였다.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연예계 ‘잉꼬부부’ 주영훈이 출연, 이윤미와의 결혼생활을 공개한다.

주영훈은 “늦게 결혼해 딸이 대학에 가면 환갑이 넘는데 아내는 지금도 셋째를 원한다”며 “만약 셋째를 낳으면 아이가 대학에 갈 때까지 제가 살아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