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이종석 “첫 악역, 새로운 도전…두려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이종석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이종석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영화 ‘브이아이피’에 출연한 이종석이 생애 첫 악역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다.

이종석은 1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악역 연기 차별화를 위해 웃는 장면을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영화를 찍어놓고도 보기 전까지 두려웠다. 새로운 도전이고 시도였기 때문에 겁이 났지만 지금은 시원하다”고 악역 부담감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그동안 많은 작품에서 살인마들의 웃음을 봤지만 좀 다르게 표현하고 싶었다”며 “소년스러운 말간웃음을 생각했다”고 차별화에 대해 설명했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24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