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의 메디컬 드라마 ‘병원선’,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하지원/제공=팬엔터테인멘트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에 출연하는 배우 하지원/제공=팬엔터테인멘트

 

배우 하지원이 2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다. 오는 30일 베일을 벗는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을 통해서다.

무엇보다 이 작품은 하지원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선택한 의학 드라마로 이목을 끌고 있다. ‘병원선’은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하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하지원은 “‘병원선’의 시놉시스를 읽고 감동을 받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중 외과의사를 연기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손의 감각을 위해 바나나 껍질을 봉합하며 준비한 하지원은 다큐멘터리, 유튜브 영상, 해부학 서적을 참고하며 연구와 연습을 거듭했다.

그간 드라마 ‘다모’부터 ‘발리에서 생긴 일’ ‘황진이’ ‘시크릿 가든’ ‘기황후’까지 출연한 작품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하지원이 ‘병원선’을 통해서도 동시간대 1위를 이뤄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