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부터 유키스 준까지’… ‘부암동 복수자들’ 화려한 출연진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왼쪽부터 시계방향)이요원, 라미란, 명세빈, 유키스 준/사진제공=매니지먼트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도도엔터테인먼트, 엔에이치이엠쥐

(왼쪽부터 시계방향)이요원, 라미란, 명세빈, 유키스 준/사진제공=매니지먼트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도도엔터테인먼트, 엔에이치이엠쥐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이 이요원부터 라미란, 명세빈, 유키스 준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공개했다.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연출 권석장)은 인기 웹툰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의 생선 장수, 대학 교수의 부인, 그리고 재벌가의 혼외자식 등 만날 일이 있을까 싶은 세 명의 여자들과 평범치 않은 한 아이가 각기 다른 이유로 복수를 계획하고 실행하는 이야기다.

이요원은 극중 재벌가의 딸이자 온실 속 화초처럼 살아 온 김정혜를 연기한다. 직설적인 화법에 차갑고 도도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천진하고 귀여운 여자다. 정략결혼으로 맺어졌지만 가정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배신감을 안긴 남편에게 복수를 하기위해 복자클럽의 결성을 주도한다.

라미란이 분하는 홍도희(극중 홍도)는 사별 후 두 아이를 키우는 재래시장의 생선 장수. 웬만한 일은 씩씩하게 맞서며 화통하게 웃어넘기는 강한 여자지만 착하기 그지없는 아들이 학교 폭력사건에 휘말린 일이 계기가 되어 복자클럽의 맏언니로 합류한다. 부모형제의 사랑을 모르고 살아온 멤버들에게 엄마 같고 언니 같은 따뜻한 정을 나눠주는 인물.

대학 교수인 남편을 향한 복수를 꿈꾸는 이미숙 역은 배우 명세빈이 연기한다. 고아였던 미숙은 가정을 꾸리고 열심히 살았고 행복을 잡았다고 생각했으나 아들이 세상을 떠난 뒤 폭력적으로 변한 남편에게 복수를 꿈꾸는 인물. 복자클럽에서 정혜와 홍도를 만나 스스로의 삶에 대해서도 주체적인 고민을 하게 된다.

병수가 정혜(이요원)와의 결혼 전 잠깐 만나다 버린 여자로부터 얻은 혼외자식 이수겸 역에는 유키스의 준이 전격 캐스팅됐다. 자신의 존재를 부정하고 방치한 친부모에게 복수하기 위해 복자 클럽에 마지막으로 합류 유일한 남자이자 브레인으로 복수 실행에 실질적인 가이드 역할을 한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크리미널 마인드’ 후속으로 10월 방영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