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장동건 “착한 성격, 외모만큼 잘 안 가려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장동건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장동건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영화 ‘브이아이피’ 장동건이 자화자찬을 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장동건은 1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신랄한 욕설 연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장동건은 “욕설 연기를 하는 데 재미는 있더라. 평소에 잘 하지 않았던 것들을 연기로 해서 속 시원했다”며 “다양한 톤으로 여러번 해봤다. 즐기면서 재밌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에 욕을 안 하기도 하고 착한 이미지가 있긴 있다. 하지만 그동안 착한 역만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착한 성격도 외모만큼 잘 안 가려지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장내를 폭소케 했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24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