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문채원 악몽에 얽힌 과거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tvN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누구도 알지 못했던 문채원의 과거가 드러난다.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 극본 홍승현)제작진은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 하선우(문채원)가 악몽을 꾸는 장면을 공개했다.

하선우(문채원)는 NCI에서 진행 중인 수사 외에도 개인적으로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을 조사해오고 있다. 특히 김현준(이준기) 역시 동일한 사건을 캐고 있었지만 그에게는 과거 여자친구가 사건의 피해자였기 때문에 그가 이를 추적하고 있던 이유를 납득케 했다. 그러나 선우와는 이 사건의 점점을 발견하기 어려워 미궁에 빠져 있던 상황.

이에 16일 방송될 ‘크리미널마인드’ 7회에서는 선우가 꾸는 악몽을 통해 실마리를 풀어나갈 예정이다. 앞서 강기형(손현주)이 “아직도 악몽에 시달리나?”라고 했던 것처럼 악몽을 꾸는 선우의 모습을 통해 그녀가 과거 나들강 살인사건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가 드러날 예정. 또 이로 인해 지금까지 그녀가 어떠한 고통을 받고 있는지 절절하게 느끼게 될 것이라고.

‘크리미널마인드’는 1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