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이 뜬다①] ‘WHITE NIGHT’에 담은 변화와 자신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뱅 태양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뱅 태양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프로듀서들과 ‘이런 앨범을 또 만들 수 있을까?’라는 이야기를 했어요. 그만큼 요즘 가요계에서는 나오기 힘든 앨범이라고 자신합니다.”

가수 태양이 정규 3집 ‘화이트 나이트(WHITE NIGHT)’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6일 오후 서울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화이트 나이트’는 2014년 발표한 정규 2집 ‘라이즈(RISE)’ 이후 3년 2개월 만에 내놓는 태양의 새 앨범이다. 타이틀곡 ‘달링(DARLING)’을 포함해 여덟 곡이 실렸다. 태양은 “‘라이즈’를 만들 때 4년이 걸렸는데 그땐 너무 오래 작업하고 고민을 반복했다. 나중에는 내 음악에 대한 의심이 들기도 했다”며 “그때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나온 콘셉트가 바로 이번 앨범 ‘화이트 나이트’였다”고 설명했다.

‘화이트 나이트’는 백야(白夜)를 뜻한다. 태양은 “정규 1집은 ‘솔라(SOLAR, 태양의)’, 정규 2집은 ‘라이즈(RISE, (해가) 뜨다)’였다”면서 “그 다음 단계에서 해가 지는 것 말고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때 백야 현상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어둠이 없는 밤, 생명으로 넘치는 빛을 음악으로 풀어내는 동시에 이미지화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를 위해 태양은 앨범의 재킷을 생화로 꾸몄다. 디자이너를 직접 섭외하는 열정도 보였다.

태양은 이번 앨범을 작업하며 “YG와 타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곡 작업은 물론 뮤직비디오 촬영, 앨범 기획과 제작 전반에 걸쳐 태양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그간 호흡을 맞춰온 YG 메인 프로듀서 테디, 쿠시 외에 신인 프로듀서 죠 리, 투애니포, 알티와 작업하게된 것도 그의 선택이다.

태양은 “덕분에 나의 새로운 색깔을 찾을 수 있었고 음악에 대한 스펙트럼이 넓어졌다”며 “새롭지만 동시에 가장 ‘태양다운’ 음악을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블락비의 지코가 마지막 트랙 ‘오늘밤(투나잇, TONIGHT)’에 피처링했다. 태양은 “같은 소속사 래퍼들도 많지만 ‘오늘밤’을 듣고 가장 먼저 생각난 사람이 지코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Mnet ‘쇼미더머니4’에서 경연 곡 ‘겁’으로 호흡을 맞추고부터 지코와 지속적으로 연락했다. ‘오늘밤’에 지코가 피처링해준다면 잘 어울리고 멋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코 역시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여줬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달링’은 테디와 3년 전 작업했던 곡이다. 당시에는 태양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곡이라고 판단했다. 시간이 흘러 ‘화이트 나이트’를 작업하며 태양은 ‘달링’을 다시 떠올렸다. ‘달링’이 이번 앨범에 방점을 찍을 음악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한다. 마침 당시 작업실을 방문했던 미국 유명 작곡가 브라이언 리가 새로운 멜로디를 입혀줘 지금의 ‘달링’이 탄생하게 됐다.

태양은 “‘달링’이 이별 노래라고 알려졌는데 전체 가사를 보면 사랑에 대한 격한 감정을 그린 노래다. 연인들이라면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달링’ 퍼포먼스에 대한 회의를 많이 하고 있다. 안무 요소 말고 무대 위에서의 시각적인 연출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많은 가수들이 곡수가 적은 디지털 싱글이나 미니 앨범으로 컴백 주기를 최소화하고 있다. 그러나 태양은 “그렇게 되면 제가 전하고자 하는 색깔을 뚜렷하게 보여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며 “정규 앨범을 고집하는 것은 나의 욕심”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태양은 솔로 데뷔곡 ‘나만 바라봐’부터 ‘아이 니드 어 걸(I NEED A GIRL)’ ‘웨딩 드레스’ ‘눈, 코, 입’ 등 내놓는 곡마다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달링’도 태양의 흥행 역사를 이을 거라는 팬들의 기대가 크다. 이에 대해 태양은 “지난 음악들과 ‘달링’의 비교를 피할 수는 없다”면서도 “성적에 대한 부담은 없다”고 웃었다.

음악에 대한 태양의 고민과 성장이 담긴 ‘화이트 나이트’는 이날 오후 6시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