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그 후’ ‘밤 해변’, 뉴욕영화제에 공식 초청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홍상수 감독의 ‘그 후’와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15일까지 열리는 제55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뉴욕영화제는 매년 관객과 평단의 주목을 받은 화제작을 선별해 초청하고 있다. 앞서 홍상수 감독의 ‘생활의 발견'(2002) ‘극장전'(2005) ‘해변의 여인'(2006) ‘밤과 낮'(2008) ‘옥희의 영화'(2010)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자유의 언덕'(2014)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2016)이 뉴욕 영화제에 초청됐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그 후’ 초청으로 각각 열 번째, 열한 번째 초청을 받아 눈길을 끈다.

또 ‘그 후’는 오는 9월 7일 개막하는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도 초청됐다. 영향력 있는 예술 영화감독의 최신작을 소개하는 마스터즈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