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부암동 복수자들’ 출연 확정… 재벌가 딸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요원/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이요원/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이요원이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 합류한다.

16일 이요원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이요원이 ‘부암동 복수자들’ 의 여주인공 정혜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연출 권석장스)은 인기 웹툰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 사적인 복수를 위해 만난 복자클럽 4인방이 공적인 정의 실현으로 향해가는 과정에서 다함께 소통하고 치유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사이다 복수극이다.

이요원은 극 중 온실 속 화초처럼 살아 온 재벌가의 딸이자 배신감을 안긴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해 ‘복자클럽’의 결성을 주도하는 김정혜 역을 맡았다. 직설적인 화법에 차갑고 도도해 보이지만 천진하고 귀여운 매력을 갖춘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는 10월 방영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