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PD “워너원 팬 몰려 한때 녹화 중단”(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워너원 강다니엘, 박지훈 / 사진제공=JTBC

워너원 강다니엘, 박지훈 /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의 방현영 PD가 “전주 편에서는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박지훈의 순수한 매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16일 방송되는 ‘한끼줍쇼’는 전북 전주에서 저녁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더ㅏ. 본 방송을 앞두고 ‘한끼줍쇼’의 방현영 PD는 “전주 편은 지금까지 촬영 중 가장 고생했다”며 “그만큼 다양한 관전 포인트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101)에서 1·2위를 차지하며 그룹 워너원에 발탁된 강다니엘과 박지훈이 밥동무(게스트)로 출연한다. ‘프듀101’부터 화제를 몰고 다녔던 두 사람의 ‘한끼줍쇼’ 출연은 녹화 전부터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방 PD는 “촬영 장소를 녹화 당일 공개했는데도 강다니엘과 박지훈을 보기 위해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며 “SNS를 통해 팬들이 실시간으로 우리 이동 경로를 공유할 정도”라고 감탄했다.

워너원의 인기는 방송 베테랑 이경규·강호동도 놀라게 했다. 방 PD는 “MC들도 많이 놀랐다. 그동안 많은 아이돌들이 출연했지만 녹화가 힘들 정도로 사람이 모인 적은 없기 때문”이라며 “결국 안전 문제 등으로 처음으로 녹화를 잠시 중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 스타를 부른 대가였던 것 같다”며 “다행히 동네 골목을 들어갈 때부턴 팬들도 협조를 해줘서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했다.

'한끼줍쇼' / 사진제공=JTBC

워너원을 보기 위해 ‘한끼줍쇼’ 촬영장에 모인 인파 / 사진제공=JTBC

‘국민MC’ 이경규·강호동과 ‘국민 아이돌’ 강다니엘·박지훈의 만남도 방 PD가 짚은 이날의 관전 포인트다. 방 PD는 “이경규에게 워너원이 누군지 설명하는 데 오래 걸렸다. 트렌드에 강한 강호동이 열심히 해설해줬다”며 “사실 이경규는 요즘 인기 있는 게스트들을 많이 알고 싶어 한다. 이날도 아들 뻘 되는 친구들과 함께 다니며 세대 차이를 극복해보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방 PD는 “때 묻지 않은 순수 청년” 강다니엘과 박지훈의 매력을 귀띔했다. 그는 “두 사람이 예능 초보들이라 처음에는 마치 아기 오리가 엄마 오리를 쫓아다니듯이 강호동·이경규의 뒤만 쫓아다녔다”며 “특히 평소 강호동의 팬이라고 밝힌 박지훈은 이번 기회에 강호동을 예능 사부로 모셨다”고 밝혔다.

이어 “확실히 ‘프듀101’에서 1~2등을 한 친구들이라 그런지 스펀지가 물을 빨아들이듯 금세 예능감을 뽐냈다”며 “워너원을 알지 못하는 어른들 앞에서도 저녁 한 끼를 위해 춤·유행어·애교 등 모든 걸 총동원해 매력을 어필했다. ‘프듀101’을 찍을 때만큼 절박해보였다”고 설명했다.

'한끼줍쇼'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 사진제공=JTBC

방 PD는 “강다니엘과 박지훈이 기대한 건 집밥”이라며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1년 6개월 넘게 집밥이 아닌 배달음식을 먹었다고 하더라. 이경규는 아들 같은 이 친구들이 집밥을 못 먹은 지 오래 됐다는 말에 꼭 ‘한 끼’에 성공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워너원 강다니엘과 박지훈은 전주에서 저녁 한 끼에 성공했을까. 두 사람이 출연하는 ‘한끼줍쇼’ 전주 편은 16일 오후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