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김병춘, 홍종현X윤아 위기로…’얄미운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병춘

배우 김병춘 / 사진=한아름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김병춘이 홍종현과 윤아를 위기에 빠트렸다.

15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에서 최세연(김병춘)이 함정을 팠다. 충렬왕 무리에게 쫓기고 있는 은산(임윤아)과 왕린(홍종현)을 발견하고 도주로를 알려주는 척하며 충렬왕의 무리가 있는 곳으로 유인했다. 도망에 실패한 은산과 왕린은 위기에 빠졌다.

함정에 빠진 것을 알게 된 은산과 왕린은 되돌아가려 했지만 최세연이 이를 보고 문을 잠갔다. 최세연 역의 김병춘은 충신인지 간신인지 알 수 없는 묘한 존재감을 뽐내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김병춘은 ‘왕은 사랑한다’ 외에도 MBC 일일드라마 ‘별별며느리’에서 열연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