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 생맥주집, 헬스장서 음악 틀면 사용료 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커피 전문점, 생맥주 전문점, 체력단련장 등에서 배경음악으로 사용하기 위해 상업용 음반을 재생하는 경우, 음악 저작재산권자가 공연권 행사를 통해 정당한 보상을 받는 것이 가능해진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저작권법’ 시행령 개정안이 1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공포 1년 후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저작권법’ 제29조 제2항에 따르면 상업용 음반·영상저작물을 입장료 등의 반대급부를 받지 않고 공연할 경우 저작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되 시행령 제11조에서 규정한 시설에 한해 권리 행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현행 시행령 11조는 단란·유흥주점, 대형마트·백화점 등에서의 공연에만 저작재산권자의 이용 허락을 받도록 했다. 이는 공연권을 원칙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해외 입법례에 비춰볼 때 한국 저작재산권자의 공연권 범위를 지나치게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으로 이어졌다. 이에 학계와 음악 권리자단체는 국제조약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공연권 범위를 확대해 창작자의 정당한 권익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음악 사용률이 높고, 영업에서 음악 중요도가 높은 커피 전문점, 생맥주 전문점, 체력단련장 등을 공연권 행사 범위에 추가하기로 했다. 또 넓이 3000㎡ 이상의 대규모 점포 중 지금까지 행사 대상에서 제외된 복합 쇼핑몰 및 그 밖의 대규모 점포도 추가로 포함하되 전통시장은 제외했다. 공연권 추가 업종은 업종별 음악사용 실태 조사 및 분석, 관계자 의견수렴,  입법예고를 통한 의견수렴을 거쳐 확정됐다.

문체부는 저작권료를 부담해야 하는 이용자들의 부담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음악 권리자 단체와 협력해 보완대책도 마련했다. 소규모 영업장의 부담이 커질 우려를 감안해 50㎡ 이하 영업장의 경우 매장에서 상업용 음반을 재생하더라도 공연권 징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최저 공연 저작권료를 월정액 4000원으로 설정해 전체적으로 기존 징수대상 업체보다 낮은 수준의 저작권료를 부담하도록 설계했다. 공연 저작권료는 면적 단위와 업종에 따라 차등 적용될 예정이다.

음악 한 곡당 4개의 권리자 단체에 각각 저작권료를 지급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징수 제도도 활용한다. 문체부가 지정한 통합징수주체가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에 대한 저작권료 징수를 일괄 처리하도록 해 이용자는 저작권료 일체를 한 곳에 통합해 지불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시장의 적응 기간을 고려해 1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시행된다.

이 같은 내용은 음악 권리자 단체와의 합의(2017년 4월)와 관련 이용자들의 폭넓은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마련된 것으로, 이후 음악 권리자 단체의 사용료 징수규정에 반영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