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X주지훈 ‘암수살인’, 크랭크인…”살아 움직이는 영화되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주지훈, 김윤석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주지훈, 김윤석 /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김윤석·주지훈 주연의 영화 ‘암수살인(暗數殺人)’이 지난 14일 부산에서 크랭크인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 갇힌 살인범이 숨겨왔던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며 시작되는 형사와 살인범의 치열한 심리 대결을 다룬 범죄 스릴러다. 암수살인은 피해자가 있고 사건도 발생했으나 신고가 되지 않고 사체도 발견되지 않아 수사기관이 인지하지 못하는 살인사건을 의미한다.

매 작품마다 강렬한 개성과 존재감을 보여준 김윤석은 집념과 열정으로 숨겨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형사 김형민 역을 맡았다. 주지훈은 감옥에 갇힌 상태에서 또 다른 살인사건들을 고백하는 연쇄살인마 강태오 역을 열연한다. 김윤석은 첫 촬영 이후 “더욱 밀도 깊은 장면들이 나올 것 같다. 살아 움직이는 영화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고 주지훈은 “캐릭터의 강렬함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열정과 애정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암수살인’은 2018년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